This entry is part 2 of 5 in the series 사회정의

나는 성경의 변증이란 평생에 걸친 고투라고 언제나 생각했고 실제로도 그러했다. 그러나 예측은 물론 내가 몰랐던 것은 복음에 대한 가장 치명적인 공격은 세속의 회의론자와 논쟁하기 좋아하는 불신자로부터가 아니라 가차 없이 밀려드는 파도와 같이 교회 안에서 여러 방면에서 거의 일상적으로 일어난다는 것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