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entry is part 2 of 3 in the series 사도 베드로

Code: B170726 마 14:25-29; 마 16:13-16 위대한 지도자는 타고난 것인가 아니면 만들어지는가? 베드로는 둘 다라고 강력히 주장한다. 그는 주님의 제자 훈련과 지도가 없었다면 그는 결코 어부를 벗어나지 못했을 것이다.  그러나 진정한 지도자는 또한 타고난 재능이 필요하다. 그것은 리더십의 타고난 재질이라고 생각할 수 있다, 베드로는 처음부터 하나님께서 주신 리더십의 기질이 자신의 성격과 엮어졌다. 물론 어머니의 모태에서 그를 만드신 분은 주님이시다(참조, 시 139 : 13 ~ 16). 시몬 베드로는 선천적으로 리더가 될 수 있는 능력이 될 수 있는 결정적인 특징을 가지고 있었다. 이러한 특징은 단지 훈련한다고개발할 수 있는 특성이 아니라 베드로의 타고난 기질이었다.  호기심 첫 번째 특징은 호기심이다.  보통 리더를 찾을 때 질문을 많이 하는 사람을 찾는다.  호기심이 없는 사람들은 훌륭한 리더가 되지못한다.  호기심을 가지는 것은 리더십에 중요하다. 자신이 모르는 것에 만족하고 이해하지 못하는 것에 대해 무관심하고, 모른다고 하더라도 만족하며,  해결하지 못한 문제가 있음에도 편안하게 생활하는 사람들은 사람들이 리더 할 수 없다. 리더는 끊임없는호기심이 필요합니다. 그들은 답을 찾기 위해 배고픈 사람들이어야 한다.  아는 것이 힘이다. 누구든지 아는 사람이 리더하게 된다.만약  여러분이 리더를 찾으려면 올바른 질문을 던지고 진정으로 답변을 찾는 사람을 찾기 바란다.  이러한 종류의 호기심은 일반적으로 유아기에 나타난다.  우리들은 질문을 많이 하는 아이들을 만난 적이 있다. 그 아이들은 부모님과 다른 어른들에게 끊임없는 소소한 질문을 던진다. (우리 중 어떤 사람은 자신의 어린 시절이 그러한 사람이었다는 것을 기억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그것은 지도력의 재질의 일부이다.  최선의 문제 해결자는 사물을 알고 이해하는 데 열중할 수 없는 열정을 가진 사람들이다. 복음서에서 베드로는 다른 모든 사도가 합한 것보다 더 많은 질문을 한다.   보통 주님이 하신 어려운 말을 설명해 달라고 요청한 사람은 베드로였다(마 15:15; 눅 12:41). 베드로는 자신이 얼마나 자주 용서해야 하는지 물었다 (마 18:21). 베드로는 제자들이 예수님을 따르기 위해 모든 것을 버려 준 것에 대해 어떤 상을 받을 것인지 물었다 (마 19:27). 시들어 말라버린 무화과나무에 관해 물은 사람은 베드로였다(막 11:21). 부활하신 그리스도께 물었던 사람도베드로였다 (요 21 : 20 ~ […]

This entry is part 1 of 3 in the series 사도 베드로

주님이 그에게 다른 이름을 주신 것은 의미심장한 일이다. 예수님은 단순히 그의 옛 이름을 고치어 새로운 이름을 주신 것이 아니다. 그는 “또한” 그를 베드로라 불렀다. 이 제자는 때로는 시몬 이라고 불리었고, 때로는 베드로라 불리었고, 또 때로는 시몬 베드로라 불리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