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톨릭 교회는 성체라고 불리는 둥그랗고 흰 웨이퍼 안에 그리스도의 실제 몸과 영혼과 신성이 들어있다고 가르칩니다. 이는 카톨릭 교회의 교리인 화체설에 의해 설명되는데, 빵과 포도주가 그리스도의 몸과 피로 변한다는 것입니다. 교회의 공식적 가르침은 다음과 같습니다.

우리는 전형적인 아일랜드 로마 천주교 가족이었다. 아버지는 가끔 침대 곁에서 엄숙한 자세로 무릎을 꿇고 기도하곤 하셨다. 거의 매일 저녁 우리 식구들은 함께 거실에서 무릎을 꿇고 로저리 기도를 드렸다. 우리 식구는 전부 심각하게 병들지 않는 한, 절대로 주일 미사를 빠지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