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은 공산주의를 지지하나?

사회주의에서 파생된 공산주의는 언뜻 보면 어떤 성경의 원칙에 동의하는 것처럼 보이는 이상에 근거한 실험적인 사회 제도이다. 그러나 자세히 살펴보면, 성경이 공산주의를 진정으로 지지하거나 보증한다는 증거는 거의 없다. 공산주의 이론과 실제 사이에는 차이가 있으며, 공산주의의 이상을 따르는 것처럼 보이는 성경 구절은 실제로 공산주의의 관행과 모순된다.

사도행전 2 장(클릭하시면 성경 구절을 읽으실 수 있습니다.)에는 교회에 대한 구절은 성경이 공산주의를 지지하는 것으로 생각하게 만드는 구절이다.  그리고 이 구절을 본 어떤 사람들은 공산주의의 이상이 실제로 성경적이라고 강력하게 주장한다.  이 구절은 “믿는 사람이 다 함께 있어 모든 물건을 서로 통용하고 또 재산과 소유를 팔아 각 사람의 필요를 따라 나눠”(사도행전 2 : 44-45)준다고 말한다. 그들이 이렇게 주장하는 이유는 이 구절이 마치 공산주의 핵심적인 이상인 “부를 나누어 주어 빈곤을 제거하는 것”이 초대 교회에 존재하고 있었던 것을 암시하는 것처럼 보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사도행전 2 장의 교회와 공산주의 사회 사이에는 반드시 알아야만 하는 결정적인 차이가 있다.

사도행전 2 장에 등장하는 교회의 사람들은 선한 마음으로 자발적으로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부를 나누어 주었다. 그리고 그들은 얼마를 줄 것인지 정함이 없이 자유롭게 기부했다. 다시 말해서, 그들은 서로에 대한 사랑과 공통된 목표인 그리스도를 위한 삶과 하나님을 영화롭게 하기 위해서 그들이 가진 것들을 공유했다. 

공산주의 사회 아래에 사는 사람들은 정부가 제도적으로 바치도록 강요하기 때문에 바친다. 그들은 자신들이 얼마를 줄 것인지 혹은 누구에게 줄 것인지에 대한 선택의 여지가 없다. 그러므로 바치는 사람이 누구인지 상관이 없다. 그들의 정체성이나 성품에 대해서 아무런 언급이 없다. 공산주의 하에서는 적극적이고 관대한 기부자나 인색한 기부자나 모두 정확히 같은 금액을 바쳐야 한다. 정확히 말해서 그들은 자신이 얻은 모든 것을 바쳐야 한다. 

문제는  성경이 말하 것과 같이 즐거이 바치는 것인가 억지로 바치는 것인가이다. 고린도 후서 9 장  7 절은 “각각 그 마음에 정한 대로할 것이요 인색함으로나 억지로 하지 말지니 하나님은 즐겨 내는 자를 사랑하시느니라”라고 말한다. 무엇보다도 성경은 가난한 자를 돕고 우리가 가진 것으로 관대하게 불행한 사람들을 돌보라고 말하는 많은 구절들이 있다. 우리가 적절한 동기를 가지고 즐거운 마음으로 이 말씀을 순종 할 때, 우리들이 바치는 헌금은 하나님을 기쁘시게 한다.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지 않는 것은 강요에 의해서 바치는 것이다.  왜냐하면 강제로 바치는 것은 사랑으로 기부하는 것이 아니기에 영적으로 아무런 덕이 없다. 바울은 고린도 사람들에게 이렇게 말한다.  “내가 내게 있는 모든 것으로 구제하고 또내 몸을 불사르게 내줄지라도 사랑이 없으면 내게 아무 유익이 없느니라”(고린도전서 13 : 3). 사랑이 없이 바치는 것은 공산주의 제도의 피할 수 없는 일이다. 

실제로 자본주의가 각 개인이 부를 늘릴 수 있고, 그들이 늘어난 부를 나누어 줄 수 있기 때문에 기부에 있어서 더 나은 제도이다. 공산주의는 부의 흐름을 결정하는 소수의 권력 잡은 자들을 제외하고는 모든 국민을 가난하게 만드는 제도인 것이 입증되었다. 그러나 자본주의조차도 그 제도 자체로는 빈곤층을 돕는 효과가 없다.  부의 나눔은 시민들의 부지런함과 (잠언 10 : 4)(클릭하시면 성경 구절을 읽으실 수 있습니다.)  노동의 열매를 관대하게 나누는 것 (딤전 6:18)(클릭하시면 성경 구절을 읽으실 수 있습니다.) 그리고  하나님과 이웃에게 베푸는 사랑에 달려 있다. 따라서 우리는 하나님께서 가난한 자들의 신체적, 재정적 필요를 정부 제도가 아닌 그리스도인 개인들이 충족시킬 수 있도록 설계 하셨다는 것을 안다.  

본문은 내용은 https://www.gotquestions.org/communism-Bible.html 를 번역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