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을 의뢰하는 삶

한 사람의 인생이 시작되는 시점부터 그 끝을 생각해보면, 우리는 하나님을 알지 못하는 인간의 삶은 태어나는 순간부터 죽음을 맞이하는 문턱에 이르기까지 누군가를 의지하고, 무언가에 기대며 살아가는 의존적인 여정 임을 떠올리게 된다. 

갓 태어난 아기가 본능적으로 자신에게 젖을 주는 엄마의 품을 떠나 결코  자랄 수 없고, 걸음마를 갓 시작한 아이는 붙든 아버지의 커다란 손은 그 아이에게 결코 놓칠 수 없는 생명줄 인 것처럼 그 여린 인생을 걸어간다. 이제 막 학교를 들어가 나름의 공부를 시작한 아이에게 과학실 한 구석에서 실험을 통해 발견한 경험적 지식은 어느덧 부모의 말이나 가르침보다는 더 큰 신뢰의 대상으로 자리잡기도 하고, 누군가에게는 건장한 신체적 능력이, 혹자에겐 자신에게 주어진 재력, 권력이 의지의 대상이 되기도 한다. 우리 인생의 다양한 장면들은 인간이 가진 의존성을 여지없이 드러낸다.      

그러나, 성경은 하나님이 아닌 다른 그 무엇을 의지하며 살아가는 인생들을 향하여 반복적으로 다음과 같이 말한다.

“귀인들을 의지하지 말며 도울 힘이 없는 인생도 의지하지 말지니” 시 146:3

“자기의 재물을 의지하는 자는 패망하려니와…” 잠 11:28 

“너는 마음을 다하여 여호와를 신뢰하고 네 명철을 의지하지 말라” 잠 3:5

“너희는 인생을 의지하지 말라 그의 호흡은 코에 있나니 셈할 가치가 어디 있느냐” 사 2:22

“나는 내 활을 의지하지 아니할 것이라 내 칼이 나를 구원하지 못하리라” 시 44:6

“조각한 우상을 의지하며 부어 만든 우상을 향하여 너희는 우리의 신이라 하는 자는 물리침을 받아 크게 수치를 당하리라”사 42:17 

한편, 하나님께서 예레미야 선지자에게 하신 말씀을 보면, 우리가 무엇인가를 의지함에 있어서 근본적인 문제는 우리가 무엇을 의지하는 것 그 자체보다는 우리의 마음 중심에 하나님을 향한 자세에 있음을 보게 된다. 

“무릇 사람을 믿으며, 육신으로 그의 힘을 삼고, 마음이 여호와에게서 떠난 그 사람은 저주를 받으리라” 렘 17:5

우리는 하나님이 아닌 다른 무엇인가를 붙잡을 수록, 우리 마음의 중심이 하나님과 멀어져 있지는 않은가를 생각해 보아야 할 필요가 있는 것이다.   

남 유다의 역사를 돌아보면, 그들은 반복적으로 하나님이 아닌 이웃 나라에 의존하는 모습을 보였음을 기록한다. 그런데, 그때 그들이 가진 하나님과의 관계는 입술로는 하나님을 신뢰한다고 말하였지만,실제로는 하나님이 아닌 다른 우상들을 동시에 믿고 섬기는 삶을 살았던 것을 볼 수 있다. 그들의 마음 중심이 하나님께로부터 멀어져 있음이 그들로 하여금 자연적으로 하나님이 아닌 주변에 다른 대상을 향하여 시선을 돌리게 하였던 것이다. 

하나님께서는 하나님을 의존한다고 입으로는 말하면서 실제로는 이러한 삶을 살지 않고, 자신만의 또다른 우상을 믿고, 의지하는 이들의 삶을 향하여 다음과 같은 심판의 메시지를 선포하심을 보게 된다.   

“그는 사막의 떨기나무 같아서 좋은 일이 오는 것을 보지 못하고 광야 간조한 곳, 건건한 땅,사람이 살지 않는 땅에 살리라.” 렘 17:6 

그러나, 그 밑에 바로 이어지는 7절을 기록을 통해, 우리는 반대로 하나님을 진실로 의지하는 자의 삶에 주어지는 축복에 대한 약속을 또한 보게 된다.

“그러나 무릇 여호와를 의지하며 여호와를 의뢰하는 그 사람은 복을 받을 것이라 

 그는 물 가에 심어진 나무가 그 뿌리를 강변에 뻗치고 더위가 올지라도 두려워하지 아니하며 그 잎이 청청하며 가무는 해에도 걱정이 없고 결실이 그치지 아니함 같으리라” 렘 17:7-8

하나님께서는 예레미야에게 하나님 그 자신이 아닌 다른 그 무엇을 의지하는 자들의 삶의 결과는 사막의 떨기 나무와 같지만, 하나님을 의뢰하는 자의 삶의 결과는 물가에 심어진 나무와 같은 삶을 살게 될 것이라고 말씀하신다.

그렇다면, 우리에게 한가지 질문이 생긴다. 하나님을 의지하고, 의뢰하는 삶이란 구체적으로 무엇인가? 라는 것이다. 

물론, 우리가 마음 속으로 하나님을 의지합니다. 신뢰합니다. 라고 말하고, 고백하며 살아가는 것을 하나님을 의지하고 신뢰하는 삶의 한 모습으로 여길 수 있지만, 좀더 구체적으로 실제 우리의 삶 속에서 우리가 하나님을 의지하고 의뢰하는 삶의 방법이 무엇이냐 라는 것이다.

이러한 질문 속에 예레미야17장 8절에서 하나님께서 그 분을 의지하는 자에게 베푸시는  축복의 내용을 바라보면, 우리는 한가지 익숙한 성경의 말씀을 떠오르게 된다.

바로, 시편 1편에 기록되어진 복 있는 자, 즉, 하나님의 말씀을 즐거워하여 주야로 묵상하는 자가 받는 축복이 하나님을 의뢰하는 자에게 주어지는 축복과 상당 부분 흡사하다는 것이다. 

“복 있는 사람은… 오직 여호와의 율법을 즐거워하여 그의 율법을 주야로 묵상하는도다 

그는 시냇가에 심은 나무가 철을 따라 열매를 맺으며 그 잎사귀가 마르지 아니함 같으니 그가 하는 모든 일이 다 형통하리로다” 시 1:1-3. 

“ 무릇 여호와를 의지하며 여호와를 의뢰하는 그 사람은 복을 받을 것이라 그는 물 가에 심어진 나무가 그 뿌리를 강변에 뻗치고 더위가 올지라도 두려워하지 아니하며 그 잎이 청청하며 가무는 해에도 걱정이 없고 결실이 그치지 아니함 같으리라” 렘 17:7-8 

이를 통해 우리는 하나님을 의지하고 의뢰하는 삶이 시편 1편의 기자가 말하는 세상의 악한 것들, 죄인의 길, 악인의 꾀, 오만한 자의 자리와 같은 죄악 된 것들을 따르지 아니하고, 오직 하나님의 율법을 주야로 묵상하고, 그것을 따라가는 삶과 동일한 선상에 있는 것이라는 생각을 가져볼 수 있다.    

이러한 생각과 관련하여, 신명기에서 모세가 반복적으로 기록한 하나님의 율법을 행함과 하나님을 의지함의 연결은 위와 같은 생각에 더 큰 무게를 실어준다. 

“너희가 만일 내가 너희에게 명하는 이 모든 명령을 잘 지켜 행하여 너희의 하나님 여호와를 사랑하고 그의 모든 도를 행하여 그에게 의지하면” 신 11:22 

“너희는 너희의 하나님 여호와를 따르며 그를 경외하며 그의 명령을 지키며 그의 목소리를 청종하며 그를 섬기며 그를 의지하며”신 13:4

 “네 하나님 여호와를 사랑하고 그의 말씀을 청종하며 또 그를 의지하라” 신 30:20

그리스도인으로서, 우리가 주어진 삶 속에서 하나님을 더욱 의지하는 삶을 살아가기 위해서 성도는 자신의 어떤 경험적 지식이나 사상,철학에 의지하는 삶이 아닌, 살아계신 하나님의 말씀, 성경을 의지하고 매순간 삶의 중요한 선택과 결정의 기로에서 우리는 반드시 그것으로 돌아가야 한다. 

시편 37:5절의 다윗의 선포를 들어보자. 

“네 길을 여호와께 맡기라, 그를 의지하면 그가 이루시고 네 의를 빛같이 나타내시며,네 공의를 정오의 빛 같이 하시리로다.” 시 37:5

우리는 하나님의 말씀을 묵상하고, 그것에 순종하는 삶을 살아감을 통하여 성도가 하나님을 의지하고,신뢰하고 있는 그들의 신앙의 고백을 삶으로 드리게 됨을 기억해야 한다. 그리고,이 성도의 삶의 결국은 다윗의 고백과 같이 하나님께서 그들의 의를 빛같이 비추시는 삶으로 하시게 된다. 그럼으로 우리는 하나님의 말씀을 묵상하고, 그것에 순종하는 삶을 살아감을 통하여 하나님을 의지하는 삶을 이 땅에서 살아감이 이처럼 기쁨과 은혜가 넘치는 길임을 기억하고 그것을 날마다 추구해야 할 것이다!  

현재 마스터스 신학교에 재학 중이며, Grace Community Church에서 Korean Outreach를 인도하고 있습니다. 아내 정란 자매 사이에 온유, 하율, 라엘, 네 남매를 두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