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도를 더 깊이 사랑하기 위한 갈망의 기도

나는 바울의 빌립보서에 대한 설교를 주일 아침의 그룹 교제(역자주: Grace교회의 Fellowship Group Gracelife)를 통해 계속해 오고 있다. 그리고 최근 빌립보서1:19-21을 누리는 기쁨의 은혜를 경험했다. 바울은 오직 그리스도만이 존귀하게 되기를 노력했으며(1:20) 또한, 그에게는 사는 것이 그리스도니 죽는 것도 유익함이라는(1:21) 사실을 근거로 그리스도만을 드높일 것을 확신한 바울의 열정적인 삶을 묵상했을 때 그것은 영혼을 일깨우는 놀라운 배움이었다. 이 본문과 빌립보서3:7-8 역시 나의 지각(知覚)을  뒤흔든다. 바울에게 “사는 것이 그리스도니”라는 것은 예수님을 아는 지식이 가장 고상하다는 견지로 그분을 얻는 것 외에는 삶의 모든 것을 해로 여긴다는 의미다. 일찍이 이 본문을 살펴 공부한 충직한 신앙인들의 도움으로-그 중에서도 존 파이퍼는 가장 중요한 인물 중 하나다-그리스도인은 이 세상의 삶이 가져다줄 수 있는 그 무엇보다도 그리고 죽음이 앗아 갈 수 있는 그 어떤 것보다도 그리스도 한 분만으로 가장 만족함으로 그리스도에게 참된 영광을 돌릴 수 있다는 진리의 발견은 진정 소중한 것이었다.

그 기쁨의 은혜를 누린 그 날 오후, 같은 그룹에 있는 친구로부터 이메일을 받았다. 그는 몇 마디의 따뜻한 격려 후, 성경을 읽고 있는 그의 지인이 몇 가지 질문을 해 왔다는 것이다. 그리고 그것에 대해 자신이 그냥 대답하기보다는 나라면 어떻게 답변할지 알고 싶다는 것이었다. 그 중 한 질문이“ 어떻게 하면 빌립보서3:7-8에서 보는 바울처럼 그리스도를 중히 여기게 될 수 있는가?” 라는 것이었다. 아랫 글은 답변의 일부로 모두에게 보탬이 되기를 바라며 기도한다.

형제님

격려해주심에감사합니다.

어떻게 하면 바울과 같이 그리스도를 귀히 여기게 될 수 있는지에 관한 질문은 우리 모두의 질문이기도 합니다. 우리가 평생에 걸쳐 추구해야 할 질문이죠. 빌립보서3:7-8을 읽어보면 경험 또는 경외를 통해 혹은 삶의 다른 모든 것들을 그리스도와 견주어 볼 때 아무런 의미가 없을 정도로 예수님을 소중히 여기며 홀로 높임을 받으시기에 합당한 분으로 오직 그리스도만을 찬양하는 바울을 보게 됩니다. 그러므로 이 형제분의 질문을 바꾸어 말하면 “어떻게 하면 그리스도를 그렇게까지 경험할 수 있습니까? 어떻게 하면 그분을 나의 모든 것을 다해 사모할 수 있습니까? 어떻게 하면 그분의 귀하심을 알아 모든 것을 잃고 그분을 얻는 것을 더 나은 것으로 여길 수 있습니까?”라는 질문이 될 것입니다.

그리스도는 우리가 느끼건 못 느끼건 또는 믿든 안 믿든 상관없이 삶이 가져다줄 수 있는 다른 무엇보다도 그리고 죽음이 앗아 갈 수 있는 그 어떤 것보다 더 귀하고 소중하며 더욱더 우리의 사랑을 온전히 받으시기에 객관적으로 합당 하신 분이심을 이해하는 것이 그 열쇠라 생각합니다. 그러므로 그분을 이같이 경험하지 못했다면 가장 먼저 생각할 수 있는 건 그분을 더 잘 알아야 할 필요가 있다는 것입니다. 단순하게 들리겠지만 그 외에 다른 무슨 말을 하겠습니까? 만약 내가 어떤 것을 주관적으로 경험하지 못한다면 그것이 객관적 견지에서 정말 그러한 것인지 알기 위해 노력해야 합니다.

그러므로 이것이 실질적으로 의미하는 것은 성서를 읽음에 있어서 단지 읽기 계획표에 체크 표시, 새로운 발견, 신학적 배움, 교리를 옹호한 새로운 논쟁 연구만을 위한 읽기가 아니라 주님을 알기 위해 하루도 빠지지 않고 매일 성경을 읽은 것이라 생각됩니다. 예수님이 교만한 죄인들과 통회하는 죄인들에게 어떻게 말씀하시며 접하시는지 사모하는 마음으로 살피며 주님을 온전히 갈망하며 구하기 위해 “하나님 아버지, 제가 당신의 아들이신 주 예수님을 소중히 여기어 그분을 향한 사랑이 이 마음에 더 커져가 예수님이 얼마나 뛰어나시고 영광스러우시며 또한 귀하시고 아름다우시며 사랑스러우신지 깨닫게 하시어 그 결과 저로 하여금 그분께 예배드리는 삶을 살게 하시려 말씀으로 가르쳐주고 계심을 압니다.

그러나 아버지, 저는 죄인입니다. 저의 눈은 이 세상의 유혹으로 어두워졌으며 그러한 것들이 시야를 흐리게 하여 구주를 향한 나의 사랑을 둔하게 만들었습니다. 내 안에 있는 이 크나큰 죄가 아름다움을 거부하게 만들며 추함을 구하게 합니다. 내가 돈 없이 물로 나아와 마실 수 있고 값없이 와서 나를 배부르게 할 포도주와 젖을 살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양식이 아닌 것을 위하여 은을 달아 주며 배부르게 하지 못할 것을 위하여 수고를 합니다(사55:1-2). 오, 아바 아버지, 당신의 말씀에 역행하는 저를 용서해 주세요! 그리고 용서해 주실 뿐만 아니라 저를 치유해 주시길 간절히 구합니다. 놀라운 진리의 말씀과 그 말씀 속에서 기이한 구주를 볼 수 있도록 저의 눈을 열어 주시옵소서. 능력의 말씀으로 거룩하게 하시어(요17:17) 주 예수를 볼 수 있는 영의 눈을 열어 주소서. 그리고 그 눈으로 예수님을 바라보며 주님을 찬양하며 예배드리는 마음을 주시길 간구합니다.”

이것이 늘 기도로 의지하며 참 사람이신 하나님의 독생자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를 사랑하기 위한 인격체로 창조된 당신이 그분에 대한 사랑을 키워나가는 과정이다.

Mike 목사는 그레이스 교회(담임목사:존 맥아더)의 전도 사역을 담당하고 팰로십 그룹 GraceLife의 담당 목회자입니다. 그는 The Master’s Seminary를 졸업하고 현재 신학 박사 과정을 밟고 있습니다.